본문 바로가기

Poetry

의외네

의외네(2020.1.17)

웃자란 수염하나

생각없이 뽑고보니

버릴 곳 마땅찮아

종이위에 던졌는데

의외로 짱짱한게

내 머리에 심을것을.

오늘도 애먼 머리

살며시 넘겨보내.

 

 

참 빽빽하다~

 

젊을땐 하나하나 얻는 재미가 있었지만 나이 들면 하나하나 주는 재미가 쏠쏠하다 했는데

아까운 머리카락 만큼은 주고 싶지 않다. 어떻게 지켜낸 머리카락인데...

해가 갈 수록 가늘고, 힘도 없어지고, 속은 횡~ 해지는게 딸래미 처음 태어났을때 모습을 보는 것 같아 안타깝다

딸래미 이야기가 나왔으니 한마디 해야겠다.

우리 딸이 처음 태어났을때 머리카락이 거의 없었다. 

대부분 아이들이 그렇긴 하지만 우리 딸은 해도 너무하다 싶었다.

오죽했으면 나는 물론이거니와 우리 어머니, 장모님께 딸 머리카락 자라게 해달라고 기도요청을 했을까.

지금은 엄마 닮아 머리 숯이 많아졌지만 그때는 참 걱정아닌 걱정이었다.

그런데 그 모습이 자꾸 나에게 나타나려고 하니 딸이랑 어머니와 장모님께 기도 부탁드려야 하는게 아닌가 싶다.

 

'Poet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심코 카톡  (0) 2020.08.12
죽은자를 살리신 이유  (0) 2020.06.23
사람이니까 더  (0) 2020.04.23
가정, 직장, 교회 중요도에 대한 소견  (0) 2020.02.14
스무해의 여정  (0) 2020.01.21
의외네  (0) 2020.0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