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oetry

사람이니까 더

같은 하늘 아래(98.8.12)

먹을 때가 가장 행복하다 했던가

우연히 바라본 복숭아 먹는 아저씨는

그렇게 행복해 보였다

운전을 하며 연신 흐르는 복숭아 즙을 닦아내느라

신호가 바뀌는 줄도 몰랐다

아저씨는 복숭아를 입에 문채로 좌회전을 했고

난 직진을 했다

그 아저씨 차 안에 복숭아가 열 개 쯤 더 있기를 바란다

 


"사람이니까 더"

 

짐승도 자기 영역이 있듯이 사람도 누구나 자신의 영역이라는 게 있다.

남편은 남편의 영역이 있고, 아내도 아내의 영역이 있고, 아이들도 자신들의 영역이 있다.

짐승은 상대가 그 영역을 침범하면 죽기를 각오하고 영역을 지켜낸다.

다시 말해 영역은 삶과 죽음인 것이다.

 

사람도 마찬가지 아닐까 싶다.

상대가 "Help me!" 했을 때 상대의 영역에 들어가 도와주는 것과

"이게 왜 이렇게 되어 있지?" 라며 침범하는 것과는 상당한 차이가 있다.

누가 보더라도 자기 영역을 지킬 능력이 부족해 도와줄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 하더라도 무작정 침범하기 보다는 "당신의 영역에 들어가도 될지"를 묻고 허락 받아야 할 것이다.

이처럼 서로의 영역은 존중되어야 한다.

그 영역이 아이들이라 할지라도,

그 영역이 부부의 영역이라 할지라도.

'Poet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심코 카톡  (0) 2020.08.12
죽은자를 살리신 이유  (0) 2020.06.23
사람이니까 더  (0) 2020.04.23
가정, 직장, 교회 중요도에 대한 소견  (0) 2020.02.14
스무해의 여정  (0) 2020.01.21
의외네  (0) 2020.0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