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22)
기막힌 날 불암산행 개나리, 벚꽃이 필 무렵 미세먼지로 온통 뿌옇던 서울 하늘에 "와~" 하고 감탄사가 여기저기서 흘러나오는 듯했다. 파란하늘이 보였다. 몇 달 만에 보는 파란 하늘인가? "우리 나라 하늘이 원래 이런 색이었는데"라며 오랜만의 푸른 하늘을 만끽하는 지인의 모습을 보며 "그래 이게 진정 우리나라 하늘 모습이지"라고 괜한 뿌듯함을 느꼈다. 꽃피는 봄에 딱 맞춰 제 모습을 보여준 하늘이 고맙기만 했다. 유모차를 타는 어린 아이에서부터 할아버지 할머니에 이르기 까지 얼굴 전체를 가리는 마스크가 왠지 불편해 보였는데 이제 창문을 열고 시원하게 바람을 맞으며 강변도로를 달려도 될 것 같아 기분이 좋아졌다. 이대로 계속 맑은 하늘을 유지해 다오 바람도 가끔 불고, 비도 내려서 깨끗하게 씻어다오. 이런 맑은 날에는 산에 ..
봄, 그리고 시작 봄이다 그리고 이제 시작이다. 가장 먼저 봄을 알리는 꽃으로 유명한 개나리꽃. 노란색 꽃잎이 4개 있다. 과실은 한방에서 연교라고 하여 배농(排膿:고름을 짜냄)·해독·살충·임파선염·종기·소염·월경불순·이롱(耳聾:귀가 먹음) 등에 이용되며, 열매껍질의 추출물이나 분해물은 항균작용(抗菌作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출처](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SDA삼육어학원 근처에 피어 있는 꽃들이 기분을 좋게 만든다